인천교육청 ‘과밀학교 지도’ 제작 체계적 관리 2024년까지 완전 해소
상태바
인천교육청 ‘과밀학교 지도’ 제작 체계적 관리 2024년까지 완전 해소
  • 홍봄 기자
  • 승인 2019.08.2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이 ‘과밀학교 지도’를 제작해 과밀학교에 대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에 나선다.

20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6년간 학생 수 추이를 조사·분석한 데이터를 기초로 과밀학교 분포 현황 지도를 제작한 바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과밀학교와 과밀예상학교로 구분해 색깔을 다르게 표시하는 등 해당 학교가 어느 지역에 분포하는지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제작된 지도를 보면 과밀학교는 연수구와 서구에 주로 분포돼 있어 신도시 개발에 따라 학생이 집중되는 현상이 그대로 드러났다.

시교육청은 교실 증축, 학급 증설, 통학구역 조정, 배정 방법 개선 등 학교별 맞춤식 과밀 해소 방안을 적용해 2024년까지 학급 과밀을 완전히 해소할 계획이다. 또 주기적인 점검을 통해 과밀 상태를 예의 주시할 예정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과밀이 해소된 학교는 지도에서 삭제하는 등 정기적으로 업데이트해 과밀이 지도에서 사라질 때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