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생활임금 인상안 노동단체 "택도 없다"
상태바
내년 생활임금 인상안 노동단체 "택도 없다"
도, 0.2∼5.5% 3개 안 제시 "체감 효과 없어" 개선 촉구
  • 남궁진 기자
  • 승인 2019.08.21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내 노동단체들이 경기도가 내놓은 내년도 생활임금 인상안에 대해 "터무니없이 낮은 수준"이라며 노동자의 목소리가 반영된 생활임금 산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공연대노조·희망연대노조 경기도콜센터지부, 공공운수노조,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등은 20일 경기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경기도 생활임금 개선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2020년 경기도 생활임금을 결정하는 데 주요 기준인 경기연구원의 제안안에 대해 우려가 크다"며 "올해 대비 0.2∼5.5% 인상안인 3개 제시안은 노동자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터무니없이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대빈곤기준선, 주거비, 교육비, 교통비 등을 반영하고 다시 가계지출기준, 근로소득기준, 가계소득기준 등을 평균한 수준으로 제시했다는 것도 납득되지 않는다"며 "3안(551원 인상)의 경우 오히려 체감 효과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내년도 생활임금을 최종 결정할 ‘도 생활임금심의위원회’ 구성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비정규직 노동자를 대표할 위원이 1명에 불과하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9명 중 비정규직 노동자 위원은 1명뿐이다. 노사민정협의회 노동자 대표, 도의회 추천 한국노총 간부 2명이 참여하고 있으나 모두 정규직"이라며 "생활임금의 직접 영향을 받을 비정규직 노동자의 목소리가 반영될지 미지수"라고 말했다. 도는 앞서 올해 생활임금 1만 원(시급)보다 0.2∼5.5% 인상하는 3가지 안을 제시했다. 1만20원, 1만253원, 1만551원으로 각각 인상하는 안으로, 도는 내달 3일 생활임금심의위 심의를 통해 내년 인상 수준을 결정할 방침이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