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호명산 등산로 데크 조성사업’ 추진
상태바
가평군, ‘호명산 등산로 데크 조성사업’ 추진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8.22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은 등산객의 안전과 편의 제공은 물론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해 ‘호명산 등산로 데크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2019082201010007504.jpg
 지난해 10월 산악관광 활성화를 위해 개통한 호명산(632m)으로 가는 등산로 진입로 보행 전용 교량인 호명산 인도교와 연결하는 사업으로 올해 내 완료할 계획이다.

 군은 사업비 9천900여만 원을 들여 인도교부터 호명산 등산로 입구까지 구거부지에 위치한 용배수로에 난간이 포함된 길이 6.8m 및 58.8m 데크로드 2식과 3.53m, 9.4m의 데크계단 2식을 설치할 예정이다.

 당초 상반기에 준공하려 했으나 구거부지 점용 수허가자와 인근 토지주 간 노선 선정, 용배수로 복개를 통한 진입로 조성, 복개 시 통수 용량, 차량 진입 시 하중 등 여러 문제점에 직면하면서 지연되고 있는 상태다.

 군은 구거부지와 인접한 토지를 부분 매입해 진입로를 조성하거나 용수로 양측 벽을 높여 복개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고 있다.

 김성기 군수는 최근 사업 현장에서 민원을 청취하고 "청평역에서 인도교를 거쳐 호명산으로 가는 등산객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산행길을 조성할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에게도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지난해 18억7천만 원을 들여 총연장 93m, 폭 2m의 호명산 진입로 교량을 설치하면서 하천 접근성을 확보해 그간 돌 징검다리를 이용하는 불편을 해소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