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단원署, 12년간 교통정리봉사자 노영용씨 시민경찰 선정
상태바
안산단원署, 12년간 교통정리봉사자 노영용씨 시민경찰 선정
  • 박성철 기자
  • 승인 2019.08.22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단원경찰서는 지난 20일 자원봉사자 노영용(82)씨를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하고 감사장을 전달했다.

2019082201010007555.jpg
 노 씨는 2007년부터 12년간 안산시 단원구 덕인초등학교 앞 교차로에서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교통정리를 해 왔다. 고령임에도 아이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날씨가 궂어도 하루도 빠짐없이 통학로를 지켰다.

 또한 와동 가출청소년들의 공동생활가정에 후원하는 등 꾸준히 지역사회를 위해 봉사해 왔다.

 노 씨는 "아이들을 위해 해 온 것인데 시민경찰로 선정해 줘서 감사하다. 무엇을 바라고 한 것은 아니지만 아침 등굣길을 위협하는 차량이 아직도 많고, 나에게까지 언성을 높이는 운전자가 있다.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의 안전에 모두 동참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동원 서장은 "12년 동안 누군가를 위해 봉사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앞으로도 일상 속에서 범죄 예방 및 이웃 안전을 위해 실천한 사례들을 발굴·포상하고, 아이들이 안전한 교통환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