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26R 해트트릭 덕분에 뽑혀
상태바
K리그1 26R 해트트릭 덕분에 뽑혀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08.22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 타가트(26·사진)가 26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7일 강원FC전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팀의 3-1 승리를 이끈 타가트를 ‘하나원큐 K리그1 26라운드’ MVP로 뽑았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상승세인 강원을 상대로 원정을 떠난 수원은 전반 13분 타가트의 헤딩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했다. 후반 11분 감각적인 터닝슛으로 또 한 번 골망을 가른 타가트는 후반 추가 시간 전세진의 패스를 받아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13골로 리그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던 타가트는 3골을 추가해 1위 자리를 공고히 했다.

K리그2 24라운드 MVP는 부천FC 말론이 차지했다. 말론은 19일 대전 시티즌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려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말론의 활약에 힘입어 부천은 6경기 만에 승점 3을 따냈다.

심언규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