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검찰 즉각 수사 나서야" 민주당 "野 주장들은 가짜뉴스"
상태바
한국당 "검찰 즉각 수사 나서야" 민주당 "野 주장들은 가짜뉴스"
  • 박태영 기자
  • 승인 2019.08.22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민감한 이슈인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화력을 집중했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제기한 의혹들을 가짜뉴스로 반박했다.

한국당은 21일 조 후보자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서 "조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확인된 사안에 대해 고발조치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즉각 수사에 나설 것은 촉구한다"며 "살아 있는 권력 앞에 위축되지 말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주문대로 검찰은 명예를 지켜 달라"고 말했다.

또 한국당은 조 후보자 딸을 최순실의 딸인 정유라에 빗대 ‘조유라’라고 부르면서 파상공세를 펼쳤다. 나 원내대표는 "젊은 세대는 분노를 넘어 허탈감에 빠져 있고, 부모 세대는 자식 얼굴 보기가 죄스럽게 됐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품으면 품을수록 정권의 침몰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조 후보자를 엄호하면서 한국당 등 야당에 역공을 취했다. 특히 국민적인 관심사로 휘발성이 큰 딸 입시 문제에 대한 여론 동향을 주시하면서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얘기하는 의혹은 엉터리"라면서 "거짓 의혹으로 낙인 찍지 말고 청문회를 열어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원들이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소속 법사위원들이 21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등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조 후보자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 및 논란과 관련해 특혜와 부정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법사위 간사인 송기헌 의원은 "법사위원들이 조 후보자에 대해 제기된 여러 의혹을 확인해 본 결과 사실과 다른 부분들이 많이 있다"며 "사실이라 하더라도 야당의 공세로 포장된 부분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논문 논란과 관련 "제1저자로 등재됐다고 해서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니다"며 "입시 부정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