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교육·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절반 ‘부적합’
상태바
도내 교육·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절반 ‘부적합’
207곳 수질 검사 결과 110곳 불소·알루미늄 등 기준 초과
14곳은 식수 아닌 생활용수로 잘못 신고하거나 ‘미신고’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8.22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교육 · 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실태 조사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21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교육 · 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실태 조사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경기도내 상당수 교육·복지시설에서 식수로 사용되고 있는 지하수의 수질이 먹는 물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21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6월부터 이달 12일까지 진행한 ‘교육·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이용실태 및 수질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하수가 있는 도내 1천33개 교육·복지시설 중 395곳에서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 중이며, 도는 민방위 비상급수시설, 동일 관정 등을 제외한 검사 대상 289개소 중 207개소에 대해 수질검사를 완료했다.

검사 결과, 207개소 중 53%에 달하는 110개소에서 분원성 대장균군, 질산성 질소, 비소, 불소, 알루미늄 등이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초과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도는 남은 56개소의 채수를 진행 중이며, 82개소에 대해서는 추가로 검사를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부적합 판정 시설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식수’가 아닌 ‘생활용수’ 등 비음용 시설로 신고된 지하수나 신고조차 하지 않은 ‘미신고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한 시설이 14곳에 달했으며, 도가 이 중 7개소에 대해 수질검사를 진행한 결과 4개소에서 불소, 일반세균 등이 먹는 물 수질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교육·복지시설 지하수 수질검사는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사태가 발생한 이후인 6월 말부터 도와 시·군이 함께 ▶지하수 보유 시설 ▶지하수 음용 시설 ▶지하수 미신고 음용 시설 등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다.

도는 현행 ‘지하수법’에 따라 부적합 시설에 대한 사용 중지 및 시설 보완 조치를 위해 19일 각 시·군에 검사 결과를 통보했으며, 수자원본부를 통해 인근 상수도 현황 등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용 도 대변인은 "경기도는 어린이, 학생, 장애인, 노인이 사용하는 시설에서 먹는 물을 안심하고 마실 수 있도록 지속 점검하고 도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