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여름철 감염병 매개모기 퇴치 ‘연기 없는 친환경 방역소독’ 시행
상태바
양주시, 여름철 감염병 매개모기 퇴치 ‘연기 없는 친환경 방역소독’ 시행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9.08.23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가 여름철 감염병 예방과 매개모기 퇴치를 위한 방역소독을 기존 연막소독에서 연기 없는 친환경 분무소독으로 변경해 시행 중이다.

2019082201010008144.jpg
22일 시에 따르면 연막소독은 경유와 방역약품을 혼합해 가열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져 연막이 넓게 퍼지고, 침착됐을 때 잔류기간이 길어 넓은 지역을 효과적으로 방역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올해 PLS(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전면 확대 시행으로 농작물에 침착됐을 경우 의도치 않은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시는 방역 방식을 방역약품을 물에 희석해 분무하는 친환경 분무소독으로 변경했다. 분무소독의 경우 효과 범위가 기존 연막소독에 비해 넓지 않지만 직접 소독액 살포로 살충 효과가 크고 농작물을 보호할 수 있다. 또 연막 형성이 없어 주행 차량 등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등 실용적이다.

시 관계자는 "7월부터 9월까지를 ‘집중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지역별 6개 방역반을 편성해 해당 방역 방식을 적용하고 있다"며 "생소할 수 있는 친환경 방역소독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이해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모기유충 서식지에 유충 구제와 매개모기 퇴치를 위한 포충기 47대와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기피제 분사기 27대를 설치한 바 있다.

양주=김상현 기자 ks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