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하철·버스수송 분야 업무 다시 분리? ‘글쎄’
상태바
인천 지하철·버스수송 분야 업무 다시 분리? ‘글쎄’
"유럽의 주요 선진도시, 하나의 기관이 철도·육상 같이 다뤄"
인천교통公 정희윤 사장 내정자, 시의회서 부정적 입장 피력
  • 장원석 기자
  • 승인 2019.08.23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jpg
▲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 내정자가 22일 인천시의회 인사특별간담회에서 건설교통위원회 위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인천시의회 제공>
철도와 버스 수송을 함께 담당하는 인천교통공사의 업무 분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정희윤 인천교통공사 사장 내정자가 22일 열린 인천시의회 인사특별간담회에 참석해 철도·버스 수송 분야의 분리 경영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정 내정자는 간담회를 통해 "인천시 차원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유럽의 주요 선진 도시에서는 하나의 기관이 철도와 육상 분야를 같이 다룬다"며 "별도로 기관을 만드는 것이 쉽지 않은데다, 특정 공단에 떼어 붙이는 것도 전문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취임하게 되면 시, 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들과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검토 가능성에 대한 여지는 남겨 놨다.

인천교통공사는 2011년 12월 28일 지방공기업의 재정건전성을 높이기 위해 시외버스 운송을 담당하는 기존 인천터미널 운영주체인 ‘인천메트로’와 합병했다. 이후 인천메트로를 해산하고 철도·버스 수송을 함께 맡는 통합 인천교통공사를 출범했다. 국내에서는 지하철과 버스를 동시에 운영하는 첫 사례가 됐다.

하지만 통합 공사 운영에 따른 부작용이 계속 제기되는데다, 시 재정이 점차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수송 분야를 분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공사 안팎에서 제기되고 있다.

대표적인 문제는 직원 간 임금 격차로 인한 처우 개선 요구가 끊이지 않는 점이다. 육상 분야는 관리원과 정비원 등 업무직이 많은 반면 철도 분야는 사무원 등 일반직이 다수다. 상대적으로 임금이 낮은 업무직원들의 처우 개선 요구가 지속되고 있으며, 철도 분야에만 행정력을 집중해 안전체계 확립과 내실 강화 등을 이뤄야 한다는 건교위 위원들의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시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 4월 인천연구원에 공사의 수송 분야 정책연구과제를 발주했다. 이달 말 연구 결과가 제시되면 검토를 거쳐 정책 방향을 설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연구용역은 공사가 철도·육상 분야를 함께 다루는 현재의 장단점과 분야를 나눠 경영했을 때의 장단점을 파악해 보는 연구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내정자는 더불어민주당 상근위원장과 박찬대 국회의원 입법보좌관으로 재직한 이력이 여권 보은인사가 아니냐는 지적에 "과거 서울교통공사 상임감사 등 어떤 자리도 특별한 인연으로 간 것이 아니며, 정상적 공모 절차를 거쳤다"고 해명했다.

장원석 기자 stone@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