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외국인·다문화가족 정책기반 마련 ‘팔 걷어’
상태바
시, 외국인·다문화가족 정책기반 마련 ‘팔 걷어’
전문가·이민자 등 15명 참석 지원協 열고 다각적인 논의
  • 김희연 기자
  • 승인 2019.08.23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협의회’가 22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진우 기자
▲ ‘인천시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협의회’가 22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열려 참석자들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진우 기자
인천시가 외국인·다문화가족 정책 기반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시는 22일 시청 공감회의실에서 ‘2019년 제2차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외국인·다문화가족 사업 관련 유관기관과 각계 전문가, 결혼이민자 등 15명이 참석했다.

시는 다문화가족 실태조사를 통해 중장기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이주여성과 외국 국적 동포 지원에 대한 협력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결혼이민자의 맞춤형 일자리 지원을 위한 시스템을 구축해 구인·구직과 직업훈련교육 프로그램, 일자리박람회 등 정보 공유 및 제공을 통해 보다 나은 일자리 지원 서비스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거주 외국인 주민의 생활편의를 위해 인천생활종합 가이드북을 7개국 언어로 제작해 실생활에 필요한 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외국인 주민 정착 지원 공모사업을 통해 중도입국 청소년 및 외국 국적 동포와 관련된 사업도 추가 지원할 계획이다.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2020년에는 인천시 거주 외국인 12만 명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다인종·다민족·다문화사회에 걸맞은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민관 상호 협력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사업 추진에 내실을 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