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서부 7개 市 명소 연계 ‘문화관광벨트 조성’ 맞손
상태바
道·서부 7개 市 명소 연계 ‘문화관광벨트 조성’ 맞손
  • 임하연 기자
  • 승인 2019.08.2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와 경기서부권 기초지자체들이 문화관광벨트 조성을 통해 경기 서부지역의 문화·관광 활성화를 도모한다.

윤화섭 안산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서철모 화성시장, 정장선 평택시장, 임병택 시흥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강희진 광명시 부시장 등 도내 서부권 7개 시로 구성된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와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부천 아트벙커 B39에서 ‘경기서부권 관광 발전협약서’에 서명했다. <사진>
도와 7개 시는 이날 협약을 통해 광명동굴, 안산 대부도, 화성 전곡항 등 유명 관광지를 연계해 경기서부지역을 숙박·쇼핑·관광이 가능한 ‘체류형 문화관광허브’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협약을 토대로 도와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는 ▶글로벌 해양생태·문화 관광벨트화를 위한 관광상품 개발 ▶경기서부권 지역의 국제 관광 명소화를 위한 국내외 공동 홍보 마케팅 ▶관광상품 홍보를 위한 국내외 관광객 유치 상호 협력 ▶문화관광사업을 통한 관광 활성화 등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재명 지사는 인사말에서 "관광이 차지하는 중요도와 비중이 커지고 있지만 관광·문화 자원을 발굴해 관광자원화 연계하는 부분은 부족한 실정"이라며 "7개 도시가 함께 관광자원을 공동 개발하고 연계성을 확보하려는 노력은 의미 있는 시도이다. 경기서부권 관광사업이 대한민국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도에서도 충분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서부권문화관광협의회는 2009년 구성된 경기서해안권시장협의회(안산·화성·평택·시흥·김포)와 2015년 결성된 경기서남부권관광협의회(부천·안산·화성·시흥·광명)가 통합된 기구로, 올 5월 문화관광산업 성장을 통한 경기서부권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식 출범했다.

임하연 기자 l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