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붙는 수원 영흥공원 조성
상태바
속도 붙는 수원 영흥공원 조성
3년 만에 환경영향평가 통과 민간공원 특례사업 방식 추진
사업자에 ‘대우건설 컨소시엄’ 86% 기부채납·나머지는 개발
  • 박종대 기자
  • 승인 2019.08.2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의 영흥공원 조성사업이 한강유역환경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통과했다.

이로써 3년 가까이 한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이어온 시는 전략환경영향평가 통과로 영흥공원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22일 시에 따르면 지난 20일 영흥공원 조성사업이 한강유역환경청의 전략환경영향평가를 승인받았다.

영흥공원은 1969년 6월 공원시설로 지정된 원천동 303번지 일원 59만3천311㎡ 규모 근린공원이다. ‘도시공원일몰제’ 시행에 따라 2020년 7월까지 공원으로 조성하지 않으면 도시공원에서 해제된다. 도시공원일몰제는 정부·지방자치단체가 공원 설립을 위해 도시계획시설로 지정한 뒤 20년 넘게 공원 조성을 하지 않은 경우 도시공원에서 해제하는 제도다.

시는 공원의 난개발을 막고, 공원을 시민에게 돌려주고자 2016년 1월 ‘민간공원 특례사업’ 방식을 전국 최초로 도입했다. 공모를 거쳐 ㈜대우건설 컨소시엄을 민간공원 추진사업자로 선정했다.

민간공원 특례제도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민간사업자가 조성하는 대신 민간에 일부 부지의 개발사업을 허용하는 제도다. 민간사업자가 미조성 공원 부지를 매입한 뒤 70% 이상은 공원으로 조성해 지자체에 기부하고, 30% 미만 부지는 개발하게 된다. 민간사업자는 개발수익으로 공원 조성비를 충당한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영흥공원 부지의 86%가량을 공원으로 조성해 기부채납하고, 나머지(14%) 부지는 비공원시설(공동주택)로 조성한다.

시는 시의회 의견을 청취한 후 ‘도시관리계획 결정’ 입안, 각종 인허가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공원 조성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염태영 시장은 "전략환경영향평가 통과로 영흥공원 조성사업이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영흥공원이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