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정류장 미세먼지 ‘말끔’
상태바
빅데이터로 정류장 미세먼지 ‘말끔’
도내 150곳 시스템 구축 추진 분석 통해 청소차 효율 운행
  • 정진욱 기자
  • 승인 2019.08.2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지방자치단체형 미세먼지 대응 플랫폼인 ‘정류장 주변 도로 미세먼지 빅데이터 기반 대응시스템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버스정류장 주변에 미세먼지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간이 측정 센서를 설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로 청소 차량을 효율적으로 운행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는 내용으로, 미세먼지 피해를 줄이는 기획으로 추진된다.

앞서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19년 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 공모과제로 선정돼 국비 12억 원을 지원받게 된 사업으로 도·성남시·남양주시가 각각 1억5천만 원씩 총 4억5천만 원의 사업비를 분담하며, 총 사업비 16억5천만 원이 투입된다.

도는 12월까지 성남시·남양주시 버스정류소 150곳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할 계획으로, 지난달 조달청 사업공고를 통해 사업수행자로 ㈜센코, ㈜그렉터, ㈜데일리블록체인 등 3개 업체의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임문영 도 정보화정책관은 "도민들이 많이 다니는 정류장 주변의 미세먼지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빅데이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분석을 실시해 한정적 자원인 살수청소차량 운행을 효율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모델"이라며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