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 내년 2월 개원
상태바
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 내년 2월 개원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08.26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동백세브란스병원이 내년 2월 개원할 것으로 보인다.

2019082601010008832.jpg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23일 최동훈 동백세브란스병원장을 시장실로 초청해 11월 말 준공 예정인 용인동백세브란스병원 개원과 관련한 준비상황 등을 청취했다.

 동백세브란스병원은 기흥구 중동 724 일대에 들어서는 용인지역 첫 대형 종합병원으로, 현재 건축공정률은 80%다. 개원은 내년 2월 예정이다.

 최동훈 병원장은 "병원 개원을 위한 시설 확충 및 인력 채용 등의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병원 준공 및 개원과 관련한 행정절차 등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병원을 안정적으로 운영하려면 직원 기숙사와 의료진 연구실, 제2병동 등을 확충해야 한다"며 이와 관련한 시의 지원도 함께 청했다.

 백 시장은 "시민들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병원 개원과 관련한 신속한 행정절차를 지원하겠다"며 "시설 확충도 시에서 지원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돕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동백세브란스병원은 450병상으로 개원한 뒤 환자 추이를 감안해 인력을 추가 확보, 향후 740병상 규모로 점차적으로 늘린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