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祖國)
상태바
조국(祖國)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08.26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을 줄여 ‘내로남불’이라 한다. 이는 남이 하면 비난하고 자신이 하면 합리화하는 태도를 뜻한다.

 최근 내로남불을 응용한 ‘조로남불’이 이슈다.

 바로 사모펀드 투자부터 딸의 의전원 입학까지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행적을 빗대어 많은 이들이 조로남불이라 부른다.

 조국 후보자의 딸이 고교생 때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리고 의학전문대학원에서는 유급을 당하고도 6학기 연속 장학금을 탔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를 접한 2030세대는 크게 분노했다.

 조 후보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밝혔지만 학생들은 허탈감을, 부모들은 미안함까지 느끼고 있다.

 일부는 최순실의 딸 정유라와 다를 게 없다며 조 씨의 성(姓)과 정유라의 이름을 합친 ‘조유라’라고 부르기도 한다.

 조 후보자가 그동안 SNS와 강연 등을 통해 공정사회, 정의를 강조해 온 과거 발언도 젊은세대들에게 상처로 돌아왔다.

 그는 ‘돈도 실력’이라던 정유라를 향해 "나의 부모가 누구인가에 따라 나의 노력의 결과가 결판이 나는 식으로 흐름이 바뀌어 나간다는 거죠. 우리 사회의 가장 근원적 문제라고 봅니다"라고 해 청년들의 분노에 공감했다.

 또 상위계층이 몰리는 특목고는 원래 취지대로 운영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그런 그의 딸이 외고를 나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논문 표절 관행에도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학계가 반성해야 한다. 잠을 줄이며 논문을 쓰고 있는 대학원생들이 있다"고 한 적이 있다.

 그런데 그의 딸은 고교생 시절 단 2주 만에 의학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됐다.

 이 같은 조 후보자의 행적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지만 정부와 여당은 조국 지키기에 급급하고 있다.

 민주당의 한 법사위원은 조 후보자 딸의 의학 논문 논란과 관련해 "제1저자로 등재됐다고 해서 특혜를 받은 것은 아니다. 입시 부정도 아니다"라고 했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 의혹이 불거진 2016년 국감에서 "낡고 부패한 이런 기득권 구조를 청산해야 한다"고 열변을 토했던 유은혜 장관도 조 후보자 딸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야당 의원들에게 "그렇게 사회적으로 중요한 사안이면 인사청문회 날짜를 빨리 잡아 청문회를 통해 확인하시라"고 말하기도 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우리 선조들이 목숨 걸고 지키고자 했던 바로 그것, 우리 국민들이 촛불혁명으로 지키려던 그것은 조상 대대로 살던 나라, 자기의 국적이 속해 있는 나라인 조국(祖國)이지 그 조국이 아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