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곡 불법시설 철거장 찾은 이재명 성난 업주들에 "합리적 대안 찾자"
상태바
계곡 불법시설 철거장 찾은 이재명 성난 업주들에 "합리적 대안 찾자"
의견·아이디어 적극 청취하고 안전시설 추가 설치 등 약속
  • 박광섭 기자
  • 승인 2019.08.26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곡 및 하천 불법행위 근절을 통해 내년까지 깨끗한 경기도 계곡을 조성하겠다"고 말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23일 양주 계곡 일대 불법 영업소 철거 현장을 방문했다.<사진>

이 지사는 이날 양주시 석현천 고비골과 여울목 일대 영업소 2곳의 철거 현장을 찾아 직접 작업을 지휘하는 한편, 석현천·장군천·돌고개천·갈원천 일대 업주 및 주민 40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지사는 철거지역 업주들과의 간담회에서 "내게 화내도 좋다. 작은 잘못에 눈감다 보면 큰 잘못을 시정하기 어렵다. 규칙은 누구나 지켜야 하는 것"이라며 "철거 현장을 직접 보니 안타까움도 든다"며 업주들의 의견을 적극 청취했다. 그는 "옳지 못한 관행과 편법이 일시적으로는 이익 같지만 결국 관광객 규모를 줄이는 부작용이 있기 때문에 멀리 보면 손해다"라며 "잠깐의 불편과 손실을 감내하더라도 파이를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일부 업주들은 "폭리 취하는 데는 단속해야 하지만 적당히 해야 한다", "(정치에 있어)그런다고 표가 올라가나. 다 없애면 많은 사람들은 여름에 어디를 가나" 등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합리적 대안을 찾으려 상호 노력하는 등 차분하게 진행됐다.

 또 업주들은 방문객들이 계곡에 드나들 수 있는 계단 등 추가 시설 설치가 필요하다며 하천부지 사용을 늘려 점용허가를 통해 세금을 내고 합법적으로 장사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필요한 시설은 공공이 설치해야 한다"며 계곡에 입장할 수 있는 계단 등 시설물 설치를 추진할 것과 상인들이 제시한 아이디어가 합법적으로 가능한지 여부 등을 검토할 것을 현장에서 지시했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