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점 갖고 놀렸다며 동생 살해한 30대 자수
상태바
약점 갖고 놀렸다며 동생 살해한 30대 자수
  • 이강철 기자
  • 승인 2019.08.26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을 놀린다는 이유로 친동생을 살해한 30대 형이 경찰에 자수했다. 성남수정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36)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께 성남시 수정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동생 B(34)씨의 가슴 부위를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탐문수사를 벌이는 동안 A씨는 곧바로 경찰서로 이동해 범행 일체를 자백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내 약점을 갖고 계속 놀려 화가 나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