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제29회 용인시 문화상’ 수상자 확정
상태바
용인시,‘제29회 용인시 문화상’ 수상자 확정
  • 우승오 기자
  • 승인 2019.08.27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titled-1.jpg
‘제29회 용인시 문화상’ 수상자가 확정됐다.

 26일 용인시에 따르면 ▶변인자 용인문화원 이사(문화 부문) ▶함동수 전 ㈔한국문인협회 용인지부 회장(예술 부문) ▶이금옥 한국그림책문학협회 고문(지역사회봉사 부문) 등 3명이 용인시 문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학술·교육 부문은 공모 결과 후보자가 접수되지 않았고, 체육·관광 부문은 심의 결과 적격자가 없었다.

 시는 지난 4~5월 공모를 통해 시 문화 창달에 앞장서 온 시민을 접수받고, 23일 분야별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열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문화 부문 수상자인 변인자 이사는 전국 유일의 규방문화연구소를 설립·운영해 우리나라 전통 규방문화를 체계적으로 교육·전승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예술 부문 수상자 함동수 전 회장은 용인 출신 유완희 시인의 문학적 업적과 위상을 재조명하는 연구를 지휘하고, 김수영 공동산문집과 용인 600년 기념 문집을 발간하는 등 지역문화 콘텐츠 개발에 이바지한 점이 호평을 받았다.

 지역사회봉사 부문 수상자인 이금옥 고문은 75세의 고령에도 불구하고 13년 동안 시각장애인에게 책 읽어 주기 등 재능기부 활동을 이어온 점과 동화구연지도자를 양성해 온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시는 다음 달 27일 예정된 제24회 용인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용인시 문화상 수상자에게 상패를 수여할 방침이다. 1991년부터 올해까지 118명의 문화상 수상자가 배출됐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