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경기형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심사 7곳 선정
상태바
오산시, 경기형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심사 7곳 선정
  • 최승세 기자
  • 승인 2019.08.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경기형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심사에서 관내 7곳이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6월 경기도 공고로 시작된 예비 사회적 기업 지정심사에서는 도내 108곳이 심사를 받았으며, 그 중 72곳이 선정(선정률 66%)됐다. 오산시는 8곳이 심사를 받아 7곳이 선정돼 시흥(8곳) 다음으로 많은 기업이 지정을 받았다.

경기형 예비 사회적 기업은 지역친화적인 사회적 기업 육성을 위해 광역자치단체 조례를 근거로 지역 특성에 맞는 기업을 발굴·육성, 지역별 전략 분야를 중심으로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및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선정된 기업들은 북아트를 통해 지역의 문화를 알리는 기업, 지역 청년들과 함께 하는 도시재생사업, 경력단절 여성들이 만든 코딩·메이커 체험교육 기업, 무용예술인들의 일자리 창출, 하수관로 방역에 대한 특허기술을 가지고 있는 신기술 기업, 오산시민들이 모여 만든 의료소비자생활협동조합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다.

시는 이들 기업의 안정적인 초기 사업 지원을 위해 사회적 기업 재정 지원 교육 및 컨설팅과 함께 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인 캥거루사업으로 인력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