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짠탄짠 음식 피하면 OK 내시경 검진 안 피하면 OK
상태바
탄짠탄짠 음식 피하면 OK 내시경 검진 안 피하면 OK
위암 정복의 길을 찾아서
  • 기호일보
  • 승인 2019.08.28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082801010009822.jpg
▲ 박성욱 나사렛국제병원 소화기내과 과장
2012년 세계보건기구(WHO) 통계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몽골과 함께 위암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나라로 나타났다. 하지만 위암 환자의 치료 성적은 세계에서 가장 뛰어나며, 일본보다도 높은 생존율을 보인다.

 이런 놀라운 성적은 국가 암 검진 프로그램 위내시경의 효과 덕분이다. 위암을 조기에 발견해 치료, 진행성 위암으로 악화돼 완치의 기회를 놓치거나 치료 이후 합병증으로 동반되는 사망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대한민국은 뛰어난 효과의 위암 검진 프로그램을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유일한 나라다. 건강한 식생활 습관을 유지함과 동시에 규칙적인 위암 검진 내시경으로 위암을 이겨낼 수 있다. 위암을 일으키는 요소와 예방법을 알아본다.

 # 내시경 꾸준히 받으면 더욱 효과적

 2002년부터 국가 검진 위내시경을 받은 1천658만여 명의 40세 이상 한국인 남녀를 분석한 연구에 따르면 위내시경을 한 번 받은 경우 위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40% 감소했다. 두 번은 68%, 세 번은 81% 등 위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크게 감소했다. 위암 검진 프로그램의 꾸준한 이용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 주는 결과다.

 그렇다면 위암을 일으키는 위험요소와 예방법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 헬리코박터균

 ‘헬리코박터균’은 사람의 위 점막에서 발견된 나선형의 세균으로 점막에 만성 염증을 일으킨다. 이 균은 여러 소화기 질환과 관련이 있는데, 특히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의 원인으로 밝혀져 있다. 위궤양이나 십이지장궤양은 헬리코박터균을 치료하지 않으면 약 60~80%에서 재발하지만, 헬리코박터균을 치료하면 재발률이 5% 이하로 낮아진다. 또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3배가량 높다. 때문에 세계보건기구는 헬리코박터균을 1등급 발암물질로 정한 바 있다.

 그러나 헬리코박터균은 대부분 영·유아 때 감염돼 평생에 걸쳐 위벽에 변화를 일으키기 때문에 헬리코박터균을 가진 성인이 제균 치료를 통해 위암을 예방할 수 있는지에 관해 명확한 근거가 없는 실정이다.

 제균 치료에는 다양한 종류의 항생제가 사용되는데, 그로 인한 두통이나 오심, 설사, 소화불량, 부정맥, 허혈심장질환에 끼치는 부정적 영향 등 부작용 우려가 있다. 이러한 이유로 우리나라와 미국에서는 위·십이지장궤양, 변연부 B세포 림프종, 내시경 절제 후 조기 위암 등의 경우에만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검사나 치료를 추천하고 있다.

# 짠 음식, 탄 음식

 짠 음식은 위 점막에 손상을 주고 여러 가지 생화학적 변화를 통해 위 내에서 여러 가지 발암물질의 독성을 강화시킨다. 실제 소금을 많이 섭취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위암 발생률이 50~80%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탄 음식 역시 좋지 않다. 담배도 발암물질인 질소아민을 포함하고 있으므로 위암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다. 그러나 술이 직접 위암을 일으키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 위암의 예방

 아직까지 위암의 발생을 확실하게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많은 연구를 통해 위암 발생과 관련이 있다고 알려진 생활양식과 음식 섭취 습관 정도다. 균형 잡힌 영양가 있는 식사를 하고 맵고 짠 음식, 태운 음식, 훈증한 음식 등은 피한다. 신선한 과일이나 채소를 충분히 섭취하고,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 또 스트레스 해소에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다.

 그렇지만 이러한 방법만으로 위암 발생을 모두 막을 수 없기 때문에 정기적인 내시경 검진을 꾸준히 받아 위암을 조기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나사렛국제병원 소화기내과 박성욱 과장>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