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022년 연천방문의 해’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상태바
‘2020∼2022년 연천방문의 해’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 정동신 기자
  • 승인 2019.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은 지난 28일 오후 대회의실에서 자연이 아름답고 역사가 살아 숨쉬는 연천을 널리 알려 발전하는 연천, 생동감 넘치는 연천으로 거듭나기 위해 2020∼2022년을 연천방문의 해로 하는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연천.jpg
연천군은 구석기 시대부터 원시인들이 살아왔으며 1413년 연천 현감을 설치해 600년이 넘는 역사를 이어오고 있다.

이는 연천군의 구석기 축제를 비롯해 각종 축제, 역사문화유적, 재인폭포 및 지질명소, 평화누리길 등 걷는 길과 모든 관광자원을 총망라해 연천형 관광자원을 육성하고, 프로그램을 개발해 대대적으로 홍보함으로써 국내외 관광객을 선제적으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차질없이 추진, 1천 만명의 관광객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광철 군수는 "이번에 추진하는 연천방문의 해가 연천군 발전의 견인차가 돼 생동감 넘치는 관광도시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콘텐츠 개발과 맞춤형 마케팅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연천방문의 해 추진결과는 이를 정밀분석해 빅데이터 작성과 연천 관광 장기 발전계획 수립에 활용될 계획이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