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시즌 다섯 번째 신인 우승? 박현경, 벼락 떨어진 와중에 안정권
상태바
KLPGA 시즌 다섯 번째 신인 우승? 박현경, 벼락 떨어진 와중에 안정권
한화 클래식 첫날 러프 피해가면서 샷 정확도 높이고 3언더 69타 순항
  • 연합
  • 승인 2019.08.3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현경이 29일 한화 클래식 1라운드 13번홀 파세이브 후 홀아웃하고 있다. <KLPGA 제공>
▲ 박현경이 29일 한화 클래식 1라운드 13번홀 파세이브 후 홀아웃하고 있다. <KLPGA 제공>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는 우승을 신고한 신인이 4명이나 된다. 롯데렌터카여자오픈 조아연(19),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이승연(21),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유해란(18),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에서는 임희정(19)이 주인공이다.

KLPGA투어에서 가장 많은 신인 우승자가 배출된 해는 2005년 5명이다. 선수층이 두터워지고 투어 선수들의 기량이 크게 향상된 2010년 이후에는 연간 ‘신인 챔피언’을 한두명만 배출됐다. 2010년부터 작년까지 2명 이상 신인 챔피언이 배출된 시즌은 2010년(2명), 2014년(3명)뿐이다.

29일 강원도 춘천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시즌 세번째 메이저대회인 한화 클래식 1라운드에서 루키 박현경(19)은 버디 3개를 잡아내 3언더파 69타를 쳤다. 이날 오전에 티오프한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표를 받아쥔 그는 "올해 주목받는 신인은 다 우승했다. (친구) 희정이가 우승하고 나서 ‘이제는 네 차례’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현경, 조아연, 임희정은 주니어 시절에 국가대표 동료이자 라이벌이었다. 박현경은 "친구들이 다들 우승했지만 조급해하지 않겠다. 열심히 하다 보면 다섯번째 신인 챔피언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속마음을 숨기지 않았다.

한화클래식에 처음 출전한 박현경은 제이드팰리스 골프클럽의 악명 높은 러프를 피해 가는 영리한 전략으로 보기 없는 경기를 치렀다. 박현경은 "러프만 빠지지 않으면 스코어를 낼 수 있겠다는 생각에 드라이버를 치면서 비거리보다는 정확도에 더 중점을 뒀다. 평소보다 더 힘을 빼고 쳤다"고 설명했다. 세번 페어웨이를 놓쳤지만 다 파로 막아낸 것도 힘이 됐다.

10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박현경은 11번째홀인 2번홀에서 낙뢰로 경기가 중단돼 2시간을 쉬었다. 박현경은 "좋았던 퍼트 감각이 다소 식었다. 그린도 느려졌다. 그게 아니었다면 1타 정도는 더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올해 부활을 알린 김효주(25)와 하민송(23)도 3언더파 69타를 쳤고, 김지현(28)과 오지현(23)은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적어내 레이스 첫날을 산뜻하게 마쳤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