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지난해 살림 3조3892억…전년比 4096억 증가
상태바
화성시, 지난해 살림 3조3892억…전년比 4096억 증가
  • 조흥복 기자
  • 승인 2019.09.02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의 지난해 전체 살림 규모는 3조3천892억 원으로 전년 대비 4천96억 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시에 따르면 ‘2018회계연도 결산기준 2019년 화성시 재정’을 지방재정법 제60조 및 화성시 지방재정계획심의위원회 운영조례에 의거 지난달 30일 시 홈페이지에 공시했다.

공시 자료를 보면 시 전체 세입 규모는 2018년 결산기준 3조3천892억 원으로 유사 지방자치단체의 평균액인 2조7천662억 원보다 6천230억 원 많다. 이는 지난해 대비 13% 증가한 수치다.

자체수입은 1조5천308억 원으로 유사 지방자치단체 평균액인 9천660억 원보다 5천648억 원 많으며, 이전재원은 7천664억 원으로 유사 지방자치단체 평균액 9천480억 원보다 1천816억 원 적다.

시는 유사 지방자치단체와 비교해 볼 때 살림 규모, 자체수입, 공유재산 등이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채무는 0원으로 재정건전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예산법무과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에게 재정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예산이 적재적소에 쓰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