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야구 1회에만 6점… 이러면 조 1위 가능
상태바
청소년 야구 1회에만 6점… 이러면 조 1위 가능
한국 대표팀, 세계선수권 조별전 최대 난적 캐나다 꺾고 2승1패째
사이드암 선발투수 이강준 호투 4번 타자 장재영은 2안타 2타점
  • 연합
  • 승인 2019.09.02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재영이 1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야구 캐나다전 1회말 무사 만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 장재영이 1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세계청소년야구 캐나다전 1회말 무사 만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청소년 야구대표팀이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18세 이하) A조 조별리그 난적인 캐나다에 이변의 완승을 거뒀다.

이성열(유신고)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일 부산 기장군 현대차 드림볼파크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3차전에서 1회에만 6점을 뽑으며 8-5로 승리했다. 사이드암 투수에게 익숙지 않은 캐나다 타선을 상대로 ‘잠수함’에 가까운 이강준(설악고)을 표적 선발로 내세운 이 감독의 전략이 적중했다.

이강준은 앞선 2경기 모두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둔 캐나다 타선을 5⅓이닝 8피안타 5탈삼진 3실점으로 묶고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서는 장타 2개를 포함해 13안타를 때려 공격력에 대한 우려를 씻어냈고, 장재영(덕수고)은 4타수 2안타 2타점을 때려내며 4번타자의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한국은 1차전에서 네덜란드를 연장 10회 승부치기 끝에 5-4로 힘겹게 따돌렸고, 2차전에서는 호주에 0-1로 패했다. 한국은 호주전 패배의 충격을 딛고 2연승을 달리던 캐나다(2승1패)에 첫 패배를 안기며 조 1위를 위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의 대회 규정에 따르면 조별리그 순위는 두 팀의 전적이 같을 때 승자승 원칙을 우선해서 정한다. 세 팀의 전적이 같아서 승자승으로도 순위를 가리지 못하면 TQB(Team Quality Balance·득점/공격 이닝-실점/수비 이닝)로 순위를 결정한다. 한국은 조 1위를 다툴 것으로 점쳐진 캐나다를 꺾으면서 승자승 원칙에서 우위를 점했고, 다득점으로 승리해 TQB에서도 유리해졌다.

한국은 2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니카라과와 A조 조별리그 4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