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돌풍이 18번홀서 미풍
상태바
LPGA 돌풍이 18번홀서 미풍
예선 뒤 투어 출전한 18세 노예림 선두 달리다 막판 보기 탓 준우승
  • 연합
  • 승인 2019.09.03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미교포 노예림(18·사진)이 월요예선을 거쳐 출전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선두를 달리다 막판에 역전을 허용하며 준우승했다.

노예림은 2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6천476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3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친 노예림은 선두 경쟁을 벌이던 해나 그린(호주·21언더파 267타)에게 1타 차로 우승컵을 내줬다.

노예림은 올해 프로로 전향했지만 LPGA 투어 회원이 아니라 월요예선을 거쳐 대회에 출전했다. 노예림은 3라운드를 단독 선두로 마쳐 2009년 스테이트 팜 클래식의 로럴 킨(미국), 2015년 포틀랜드 클래식의 브룩 핸더슨(캐나다)에 이어 역대 세 번째 ‘월요예선 출신 우승자’ 탄생의 기대를 높였다. 2016년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헨더슨 이후 첫 18세 챔피언 가능성도 키웠지만, 4라운드 막판 선두를 지키더니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역전을 당했다. 16번홀(파3)과 18번홀 보기가 뼈 아팠다.

그린은 노예림에게 3타 뒤진 상태로 4라운드를 출발했지만 5타를 줄여 역전 우승을 거두고 상금 19만5천 달러를 거머쥐었다. 6월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시즌 2승째다.

노예림은 지난해 아마추어 대회에서 네 차례 우승하고, 미국주니어골프협회 올해의 여자 선수로도 뽑힌 유망주다. 7월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에서도 월요예선에서 출전권을 획득한 뒤 공동 6위에 올라 눈도장을 찍었고, 그 다음 주 스폰서 초청을 받아 참가한 마라톤 클래식에서는 컷 탈락했다.

한편, 신인왕이 유력한 이정은(23)과 2009년 이 대회 우승자인 허미정(30), 시즌 2승을 기록 중인 김세영(26)은 나란히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9위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