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장의 일침 "서울 기피시설은 서울시장이 해결"
상태바
고양시장의 일침 "서울 기피시설은 서울시장이 해결"
난지물재생센터 전면 지하화 촉구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09.03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600.jpg
▲ 이재준 고양시장이 2일 지역 내 서울시 대표적 기피시설 ‘난지물재생센터’ 주민농성 현장에서 서울시 갑질행정을 강력 비판하고 있다.
고양지역 내 서울시 대표적 기피시설인 난지물재생센터가 지난달 19일 자정부터 덕양구 대덕동 주민들에 의해 차량 출입이 전면 금지<본보 8월 19일자 18면 보도>된 가운데 이재준 고양시장이 2일 현장을 방문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 시장은 "서울시는 지역 내 기피시설의 개선에만 급급하고, 고양시에 있는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은 사실상 방치한 상태"라며 "이번 사태의 책임은 서울시에 있는 만큼 더 이상 장기계획 운운하며 고양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박원순 시장은 즉각 기피시설 현대화 및 전면 지하화에 나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또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지역주민들에게 수십 년간 고통을 주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부터 해결하는 것이 마땅하며, 서울시의회도 올해 예산에 반드시 해당 시설물의 지하화 예산을 반영해 달라"고 촉구했다.

특히 "서울시는 난지물재생센터, 서울시립승화원의 지하화를 위한 세부 계획을 지금이라도 즉각 수립하라"며 "서울시민의 안락함을 위해 기피시설을 고양시민에게 떠넘기고 나서 최소한의 책임조차 지지 않는다면 주민과 함께 고양시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이용해 서울시의 갑질과 특권행정을 막을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덕양구 대덕동 주민들은 "이곳에 있는 불법 시설물에 대해 서울시가 완전 철거 및 지하화 재공사 등 시설 개선을 하지 않을 경우 영구적인 폐쇄 조치를 강행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서울시의 하수 및 분뇨처리시설은 중랑·탄천·서남·난지물 4곳의 시설이 있다. 이 중 탄천은 하수만 처리하고 중랑과 서남은 하수와 분뇨를 처리하고 있음에도 이곳 난지물재생센터에서만 하수, 분뇨, 음식물의 극혐오 3종을 모두 처리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 중 3개 시설에 대한 공원화사업을 완료한 가운데 음식물폐수를 처리하는 중랑과 서남 2곳의 지역주민에게는 2013년부터 연간 5억~6억 원씩 지원하고 있다.

앞서 2012년 5월 2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당시 최성 고양시장 간 체결한 ‘상생협약’에서 박 시장은 대덕동 난지물센터의 조속한 지하화를 약속한 바 있으나 지금까지 그 어떤 조치도 없을 뿐만 아니라 난지물센터 내 불법 시설들을 ‘경미한 변경’이라는 미명 아래 합법화를 꾀하고 있다.

한편, 고양시 덕양구 대덕동 난지물재생센터는 1987년 6월 서울시 공공하수처리시설로 문을 연 뒤 1997년 12월 일일 평균 86㎥ 규모의 하수처리시설로 확장됐고, 1988년 6월 또다시 일일 평균 4천500㎥ 규모의 인분처리시설도 완공한 것을 비롯해 서대문구에서 들여오는 하루 평균 300t 상당의 음식물처리시설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