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3기 신도시 고양시 창릉지구 관련 공식 정책제안 나서
상태바
정의당, 3기 신도시 고양시 창릉지구 관련 공식 정책제안 나서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09.04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3기 신도시 개발지구 중 고양시 창릉지구의 성공적 사업 수행을 위해 정의당 소속 창릉신도시 덕양대책위원회가 3일 정책제안에 나섰다.

김혜련 덕양대책위원장은 "국토교통부가 내세운 창릉신도시 조성 이유 중 첫 번째는 집값, 특히 서울 집값의 안정이고, 두 번째로 고양시가 창릉신도시를 받아들인 이유는 자족시설 확충이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창릉신도시 덕양대책위원회는 창릉신도시 조성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창릉신도시 기반시설 조성에 국가예산 투입과 철도교총 확충에 광역교통분담금 전적 투입 등 2대 정책제안을 주장했다.

고양지역 대표적 공공택지개발지구인 ‘덕은지구’의 비싼 아파트 분양가가 최근 공개되면서 창릉신도시의 분양가를 걱정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는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은 물론 자족시설의 분양가 상승도 유발해 결국 자족시설 유치도 어렵게 만들 것이란 분석이다.

또 창릉신도시 조성에 따라 발표된 광역교통대책이 고양시민과 창릉신도시 성공에 매우 부족하고, 도시철도 고양선 신설로 끝내는 철도교통대책으로는 턱없이 부족해 더 많은 철도교통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창릉지구 주민들은 "공공 목적으로 수용되는 토지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면제해 달라"며 "정의당이 당론으로 이 문제를 채택해 적극적인 검토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