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 명지병원 수도권 최초 다인용 고압산소챔버 도입
상태바
한양대 명지병원 수도권 최초 다인용 고압산소챔버 도입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에 수도권 최초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가 도입된다.

한양대.jpg
4일 경기도와 명지병원에 따르면 도내 응급의료 인프라를 강화하고 중증응급환자의 신속한 치료를 위해 실시한 ‘경기도 응급의료기관 고압산소챔버 장비비 지원 사업’ 공모 결과, 이 병원에 10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 설치를 최종 선정했다.

고압산소치료기는 가스 중독 응급환자 ‘골든타임’을 위한 유일한 치료 장비로 수도권에서는 최초로 명지병원 등에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가 설치된다.

특히 고압산소치료기는 일산화탄소 중독뿐만 아니라 잠수병 및 가스색전증과 같은 응급환자의 치료는 물론 화상, 당뇨발, 뇌농양, 골수병, 버거씨 병 등의 만성 질환의 치료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는 가스 중독 등의 재난상황으로 중증응급환자가 발생되었을 경우 의료진이 함께 입실해 치료가 가능한 장비로 2ATA 이상의 압력이 가해진 챔버 안에서 100%에 가까운 산소로 호흡하는 치료로 체내 산소 분압을 높여 괴사성 질환 및 난치성(만성)상처 치료에 그 효과가 입증되면서 전세계적으로 활발하게 사용 중이다.

도내에서는 지난해 12월 30일 수원의 한 대형건물에서 가스 중독으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고교생이 이 장비가 없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재 이송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설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어 강릉 펜션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고압산소치료 챔버의 도내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고 도는 지난 6월 추가경정예산에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고압산소치료 챔버 설치 지원비로 22억원을 책정 및 편성해 대상기관 응모를 시행했다.

김진구 한양대 명지병원장은 "금년 말까지 시설과 장비 구비는 물론 시험가동까지 완료하겠다"며 "내년 초부터는 경기북부권역 뿐만 아니라 서울, 인천, 경기 지역에서 발생하는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핫라인 구축, 중증응급환자의 골든타임 내 치료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