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발 벗고 나서
상태바
강화군,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발 벗고 나서
  • 김혁호 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화군은 저출산·고령사회 가속화 및 미래 인구감소에 대한 대응책으로 우선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인구정책 지원 조례」를 마련해 이달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군은 8월에는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연구용역을 발주했으며, 저출산·고령사회 전문연구 권위자인 한양대학교산학협력단(이삼식 교수)이 이를 맡아 5개년(2020~2025) 기본계획은 물론 장기적인 방향까지 제시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10월에는 직장인 미혼남녀 인연 만들기 프로젝트로 ‘우리 가을愛 만날래요?’ 행사를 비롯해 중·고생을 대상으로 출산·결혼 인식 개선 뮤지컬 공연, 인구정책 공모전 등을 개최해 출산장려 및 결혼친화 인식개선에 발 벗고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강화군은 올해부터 인구증대를 위해 출산지원금을 대폭 인상(첫째아 200만 원, 둘째아 500만 원, 셋째아 1,000만 원, 넷째아 이상 2천만 원)했으며, 지난 6월에는 인식 개선 교육인 출산인구플러스 아카데미를 개최한 바 있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군도 다른 지자체와 마찬가지로 저출산·고령사회가 가속화되고 있기에 이에 대한 장기적인 플랜을 추진 중"이라며 "일자리, 문화시설, 교통 등 각종 편의시설 및 인프라를 확충해 군민이 함께 만드는 풍요로운 강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