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18년 살림규모 1조6천997억…1인당 빚 1만 4000 원
상태바
안양시 2018년 살림규모 1조6천997억…1인당 빚 1만 4000 원
  • 이정탁 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2018년도 결산기준 재정운용 결과인 ‘2019년 안양시 재정공시’를 안양시 홈페이지에 공개했다고 5일 밝혔다.

공시에 따르면 자체수입, 이전재원, 지방채·보전수입 등 및 내부거래 등을 포함한 지난해 살림규모는 1조6천997억 원으로 전년도인 2017년도에 비해 1천156억 원이 증가한 수치다.

이 중 자체수입은 5천937억 원으로 주민 1인당 연간 지방세 부담액은 68만 원이며 지방교부세, 조정교부금, 보조금 등 이전재원은 5천912억 원으로 나타났다.

안양시의 2018년도 결산기준 채무는 전년대비 50% 감소한 83억 원으로 인구 및 재정 규모 등을 고려해 분류한 ‘유사 지방자치단체’ 채무 평균(592억 원)보다 509억 원이 적은 수치다.

또 주민 1인당 채무액은 유사 지방자치단체 평균액(7만 4천 원)보다 6만 원 적은 1만 4천 원이다.

재정공시는 지방자치단체의 살림내역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요약해서 주민에게 공개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지방재정에 대한 주민의 이해를 돕고, 재정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확보할 수 있다.

매년 2월(당해 연도 살림살이 예산)과 8월(전년도 살림살이 결산) 정례적으로 공시하고 있다.

이번 공시에서는 살림규모, 채무, 주요예산 집행결과 등 지방재정 전반을 살펴볼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안양시 홈페이지(www.anyang.go.kr) 정보공개 게시판(정보공개→예산정보→재정공시)에서 확인하면 된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