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
상태바
안성시,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대비 ‘긴급 상황판단회의’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가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제13호 태풍 ‘링링’에 대비하기 위해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2019090501010002214.jpg
시는 태풍 ‘링링’이 강풍과 많은 비를 동반하고 있어 재산과 인명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긴급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하고, 기상 현황과 재난 관련 부서별 중점 대처사항을 점검했다.

이에 우석제 안성시장은 ▶태양광발전시설 강풍대비 사전점검 및 안전관리자 비상연락체계 구축 ▶간판 및 현수막 정비 ▶공사장 작업 중지 및 현장관리 철저 ▶가로수 도복 대비 등을 지시했다.

또한, 강우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취약가구가 주로 거주하는 지역을 우선으로 사전대비 철저 ▶산사태취약지역 예찰 활동 강화 ▶집중호우 대비 등산객 안전 유도 등 피해예방 및 복구를 위한 전 행정력을 집중시킬 것을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안성 시민들도 태풍관련 기상상황에 관심을 갖고, 태풍대비 행동요령을 미리 숙지해 인명 및 재산피해가 없도록 대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성=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