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시민이 주인인 학교’ 1기 졸업생 83명 배출
상태바
이천시 ‘시민이 주인인 학교’ 1기 졸업생 83명 배출
  • 신용백 기자
  • 승인 2019.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가 시민의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시정참여를 위한 ‘시민이 주인인 학교’ 1기 졸업생을 배출했다.

2019090501010002227.jpg
5일 이천시에 따르면 ‘시민이 주인인 이천’을 구현하기 위해 올 해부터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민주시민교육(시민이 주인인 학교)이 그 첫 번째 성과를 달성했다.

지난해 엄태준 이천시장 취임 후 주요 정책 결정과정에 이천 시민의 자발적이고 능동적 참여를 이끌어 내고자 ‘시민이 주인인 학교’라는 이름으로 민주시민교육 과정을 기획·운영해 오고 있다.

시민이 주인인 학교는 민주시민으로서 기본적으로 갖추어야할 소양은 물론 실질적 시정참여를 위한 기본 지식 습득과 실습을 통한 체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민주시민과정, 감사청렴과정, 참여예산과정, 그리고 시민활동가 과정의 총 4개의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지난 3일 배출된 1기 졸업생들은 83명으로 전체 과정 중 현재까지 운영 중에 있는 시민활동가 과정을 제외한 민주시민, 감사청렴, 참여예산 과정을 수료했다.

이들은 향후 시정 참여를 위한 전문 인력풀로 관리되면서, 이천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이천시 청렴위원회 등 시민참여가 가능한 각 종 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되어 실질적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엄태준 시장은 "이제 관주도하의 행정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이하고 있는 현 시대의 변화무쌍한 시민의 욕구에 부응할 수 없는 낡고 비효율적인 패러다임으로서, 다양한 분야를 포괄하는 개방적이고 민주적인 행정으로 바뀌어 나가야 한다"면서 "시민의 주인인 학교는 이를 위한 훌륭한 가교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천시는 26일부터 11월 21일까지 운영되는 시민이 주인인 학교 2기 수강생 접수를 11일까지 민주시민, 주민자치, 참여예산 과정으로 나눠 받는다.

또한 2020년부터는 도시재생과 마을공동체 조성, 그리고 주민자치대학 등 시대적 흐름과 이천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확대·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