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회 못 넘긴 류현진, 시즌 최다 볼넷
상태바
5회 못 넘긴 류현진, 시즌 최다 볼넷
제구 난조로 또다시 조기 강판 평균자책점은 계속 올라 2.45
  • 연합
  • 승인 2019.09.06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제구력 난조로 시즌 13승을 날렸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전 선발로 나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6개와 볼넷 4개를 허용하고 3실점했다. 류현진이 올해 한 경기에서 볼넷 4개 이상을 준 건 처음이다. 지난해 4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볼넷 5개를 허용한 이래 ‘최다’다.

류현진은 7-3으로 앞선 5회초 1사 1, 2루에서 애덤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타선의 넉넉한 지원을 받은 상황에서 아웃카운트 2개만 잡으면 승리 요건을 채울 수 있었지만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지체 없이 공을 빼앗았다.

류현진은 8월 24일 뉴욕 양키스(4⅓이닝 7실점), 8월 30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4⅔이닝 7실점)전에 이어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고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5로 또 상승했다. 8월 17일까지 1.45를 유지하더니 이후 4경기에서 9.95로 부진했다. 한 달도 안 돼 평균자책점은 1점이나 치솟았다.

류현진 손에 잡힐 듯했던 아시아 투수 최초의 사이영상은 점점 멀어져 가고 있다. 다저스는 7-3으로 이겨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 매직넘버를 ‘4’로 줄였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