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덕원선 북수원역 난항 겪는 출구전략
상태바
인덕원선 북수원역 난항 겪는 출구전략
주민들, 출구 예정지 경사로 위험 지하보도 만들어 ‘추가 설치’ 요구 철도시설공단은 예산 문제로 난색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9.09.06
  • 18면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진심 sk뷰미친듯 2019-11-27 10:58:25
아니 저걸 지하로 뚫으라고? 니들이 돈 걷어서 뚫어..진짜 미친것들이네.

Ddd 2019-09-08 16:36:23
아요 ㅂㅅ들 아니냐?
지금 출구 하나러 ㅈㄹ 할때냐?
Gtx보다 늦게 생기겠다 ㅂㅅ들아

수원시민 2019-09-08 15:16:39
박종현기자님,
최소 7천세대 이상이 이용하게될 곳입니다!
파장사거리에 “노송지구대(파출소)”가 있는건 아시나요? 노숙자들이 모여들 걱정은 경찰들에게 맞끼면 됩니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부지 개발이 완료되면 이용객은 타당석분석 반영했던 예상인원의 2배이상이 될겁니다
추가비용 무서워서 기회를 놓치면 나중엔 몇갑절 저 큰비용 들여서 할수밖에 없어요!
직접 현장확인 해 보세요.

goodmorning 2019-09-08 11:21:38
역을 만드는 것과 출구를 만드는 이유는 이용자가 많기 때문 아닌가요? 지적하신 출구는 최대 이용자가 쓸 출구입니다. 비용이 들어간다면 덜 이용할 출구를 조정하든 해야죠.

햇살가득 2019-09-07 18:28:52
현장에 오셔서 눈으로 확인 하셨다면 주민들의 요청사항을 충분히 이해하실 수 있으실텐데요. 현실감이 없는 부분이 많아서 공감하기 어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