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태풍 링링 북상’ 긴급 점검회의
상태바
정장선 평택시장 ‘태풍 링링 북상’ 긴급 점검회의
  • 김진태 기자
  • 승인 2019.09.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비상체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7일 오전 6시에 정장선 평택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 비상 회의를 개최했다.

평택.gif
이 자리에서 정 시장은 실·국·소장, 관계 부서장과 함께 부서별 강풍 및 집중호우에 따른 대비사항을 점검하고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각 분야별 적극적인 대처를 주문했다.

시는 급경사지 15개소, 대형공사장 58개소, 개발행위 허가지 59개소 등 총197곳의 재해취약지역 사전점검을 완료했고, 인명피해와 차량침수 우려지역 5곳에 대해서는 공무원과 자율방재단을 책임자로 지정해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또한 50억 이상 주요 대형공사장 58곳을 포함, 총 1천318곳의 공사장에 대해서도 재난대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해 관리하고 있다.

시는 수산증양식장 63곳, 비닐하우스 3천772동, 어선 31척(17척 대피, 14척 인양), 그늘막 132곳에 대한 안전조치, 옥외광고물과 현수막 철거 및 보호조치 등 사전 예방 조치를 완료한 상태다.

시는 계속해서 태풍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긴급 상황 발생 시, 재난문자, SNS, 재해문자전광판 등을 적극 활용, 실시간으로 태풍 관련 정보를 전달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이번 태풍은 강풍과 폭우로 많은 피해가 우려 되는 만큼, 피해 접수 단계부터 꼼꼼히 챙겨 피해지역 현장점검과 신속한 응급복구 및 구호조치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지난 2일 태풍대비 부시장 주재 대책회의를 시작으로 6일 시장 주재 상황판단회의와 대통령 주재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한바 있고, 7일 6시부터는 전직원 1/2 비상근무를 실시하며,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단군 할베 2019-09-08 00:01:06
야 이시장 시키야 평택 역사 예기하자마. 망한민족의 쓰레기놈. 글고 니는 역사 의식좀 갖추어라. 나중에 매국노 된다아이가. 이시키야 평택역사 예기하믄 전부 댓글 차디ㅡㄴ해뿌네. 이놈아 니 어디고 자한당이가? 니 쫓아간다. 조선시대 변사또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