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동·하안동 등 2곳 치매안심센터 운영
상태바
광명시 광명동·하안동 등 2곳 치매안심센터 운영
  • 김영훈 기자
  • 승인 2019.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광명동, 하안동 2곳에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해 시민들이 치매조기검진, 치매예방교육, 조호물품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하안동 치매안심센터는 오리로 613 보건소에 위치하고 있으며, 광명동 치매안심센터는 광명로 942-1 시민건강증진센터 3층에 위치하고 있다. 만 60세 이상 광명시민은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하면 별도의 예약 없이 치매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사결과 기억력 저하가 의심되면 치매정밀 검사(Cerad-k) 및 신경과 전문의 진료를 무료로 받을 수 있으며, 초기 치매로 최종 진단되면 치매안심센터에 등록 후 영양제, 위생용품 등 정기적으로 물품을 지원받을 수 있고, 기준소득에 적합하면 월 최대 3만원의 치매치료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현숙 광명시보건소장은 "치매는 일찍 발견해 꾸준히 치료하면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으므로 집 근처에서 매년 치매조기검진을 꼭 받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치매관련 궁금한 사항이 있거나 도움이 필요한 경우 하안동 치매안심센터(☎02-2680-6546) 또는 광명동 치매안심센터(☎02-2680-5502)로 문의하면 된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