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오는 14일까지 추석 제수용품 등 원산지 표시 점검
상태바
포천시, 오는 14일까지 추석 제수용품 등 원산지 표시 점검
  • 박덕준 기자
  • 승인 2019.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가 오는 14일까지 추석 농축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특별점검은 농축수산물 판매장 및 전통시장 등을 대상으로 이뤄지며, 소, 돼지, 닭고기, 고사리, 도라지, 조기, 명태, 선물용 갈비세트, 과일바구니, 한과류, 인삼제품, 전통식품 등 제수용품을 위주로 점검이 실시된다.

주요 점검 사항은 원산지 표시 위반여부(거짓표시, 미표시, 표시방법 위반 등), 원산지 기재 영수증 또는 거래 증빙자료 비치·보관여부 등이다.

원산지 표시 위반의 경우 거짓표시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되며, 미표시는 최소 5만 원에서 최대 1천만 원이하까지 부과하며, 영수증 또는 거래명세표 등 미비치·보관(축산물에 한함)의 경우 최대 80만 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된다.

시 관계자는 "농축수산업을 보호하며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하며 안전한 먹거리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기 위해 원산지 표시 지도 점검을 앞으로도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