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양궁 강채영, 월드컵 파이널 제패
상태바
여자양궁 강채영, 월드컵 파이널 제패
  • 연합
  • 승인 2019.09.09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채영(현대모비스)이 2019 현대양궁월드컵 파이널 개인전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강채영은 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개인 결승에서 타이완의 탄야팅을 세트 점수 6-4로 꺾었다.

월드컵 파이널은 올해 치러진 월드컵 1∼4차 시리즈 성적 상위 8명이 출전하는 ‘왕중왕전’ 성격의 대회다.

강채영은 혼성 단체에서도 김우진(청주시청)과 호흡을 맞춰 러시아를 6-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메달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사실상 2관왕이다. 김우진은 남자부 개인전 동메달결정전에서 네덜란드의 판덴베르흐 셰프에 1-7로 패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