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리·홍승연, ITF 투어 복식 정상
상태바
김나리·홍승연, ITF 투어 복식 정상
  • 심언규 기자
  • 승인 2019.09.09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나리·홍승연(이상 수원시청)조가 국제테니스연맹(ITF) 제2차 ITF 영월 국제여자테니스 투어대회 여자복식에서 우승했다. 김나리·홍승연 조는 지난 7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스포츠파크에서 열린 대회 7일째 여자복식 결승에서 왓사촐 사와스디·타마찬 몸쿤소드(이상 태국)조를 2-1(5-7 7-6<7-5> 11-9)로 꺾었다.

김나리·홍승연 조는 이날 첫 세트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2세트를 따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마지막 세트에서는 매치 타이브레이크 8-9에서 연달아 세 포인트를 가져와 역전 우승을 일궈냈다. 김나리는 1차 대회에서 정수남(강원도청)과 복식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2주 연속 복식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