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링링피해 신속 복구…재산피해는 161건 2억3천만 원 집계
상태바
광명시 링링피해 신속 복구…재산피해는 161건 2억3천만 원 집계
  • 김영훈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지난 주말 전국을 강타한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파악해 응급복구 했으며 지원 대책 마련에 나서는 등 태풍 피해를 최소화 했다.

광명.jpg
시에 따르면 광명시 피해는 인명피해 4명(경상 4명)과 광고물 및 비닐하우스 등 재산피해는 161건 2억3천만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태풍 링링으로 인한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농작물 비닐하우스 피해가 56건 1억1천여만원과 가로수와 공원 피해가 55건 5천500만 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외 신호등 및 표지판 파손, 중앙선 분리대 파손, 공사장 가림막 파손, 지붕 마감재 추락 등 크고 작은 피해를 입었다.

지난 7일 태풍경보가 발효됨에 따라 광명시는 재난관리 부서를 중심으로 전직원의 2분의 1인 483명의 직원이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태풍 피해를 신속히 파악, 응급 조치에 나섰다.

시는 재난상황실을 운영해 태풍 피해 상황을 즉시 파악하고 공원녹지과, 도시교통과, 주택과 등에서는 비바람 속에서도 현장에 출동해 신속 대응함으로써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노력했다. 또한 도로과와 자원순환과, 청소용역 업체 직원 등 150여명이 지난 8일 새벽부터 주요도로 29곳을 일일이 다니며 떨어진 나뭇가지와 낙엽을 청소했다.

또한 도고내 마을 입구에 쓰러진 나무를 광명도시공사 직원들의 도움으로 처리했으며 각동 자율방재단은 관내를 순찰하며 위험 요소 제거에 나서기도 했다. 특히 광명사거리 광고물 낙하 현장에서 주변을 통제하며 복구에 협조해 준 자율방재단 덕분에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으며 8일에는 도로변 나뭇가지 제거에 다수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훈훈한 미담사례도 있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9일 오전 18개동 동장회의를 개최해 각 동 이면도로에 태풍으로 인해 떨어진 나뭇가지와 낙엽을 즉시 제거하고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어린이 공원 등을 최대한 빨리 복구해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할 것을 지시했다.

박 시장은 "지난 주말 시민들과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큰 피해 없이 마무리 되었다"며 "태풍피해 복구에 적극 협조해 주신 모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리고 피해를 입고도 미처 신고하지 못한 시민들이 있다면 신고해 주시고, 특히 비닐하우스 파손 등 농민피해에 대해서는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시는 향후 부서별 태풍피해 현황 실태조사와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필요시설 복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