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태풍으로 낙과 피해 입은 과수농가 지원 총력
상태바
남양주, 태풍으로 낙과 피해 입은 과수농가 지원 총력
  • 조한재 기자
  • 승인 2019.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지난 8일 태풍 링링으로 인해 낙과 피해를 입은 지역 과수 농가를 방문해 피해사항을 확인하고 위로했다.

남양주.jpg
조 시장과 이창희, 이도재 시의원, 소병연 NH농협은행 남양주시지부장 등은 별내면 소재 배 농가를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농민들은 지역별 편차는 있지만 20∼40%의 낙과 피해가 발생했으며, 해충이 발생하기 전에 전부 수거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어 신속한 조사·지원을 요청했다.

시는 이번 태풍으로 전체 340여 과수농가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 피해복구와 지원을 위한 대책을 마련 할 방침이다.

조 시장은 "직접 피해 현장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 조속한 피해조사 등을 통해 농민이 또 다른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