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하천 불법 점유 영업행위 전담 특별단속 TF 구성
상태바
가평군, 하천 불법 점유 영업행위 전담 특별단속 TF 구성
  • 엄건섭 기자
  • 승인 2019.09.10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하천 불법 점유 영업행위를 전담하는 특별단속 TF를 구성해 해마다 기승을 부리고 있는 하천 내 불법행위를 뿌리 뽑기로 했다. 관내에는 북한강인 국가하천 1곳, 지방하천 37곳, 소하천 101곳이 있다. 하천의 총연장이 445㎞에 달하는 청정지역이다.

2019090901010003346.jpg
 9일 군에 따르면 청정가평의 이미지 회복과 관광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이달 말까지 TF를 운영해 하천 불법 시설 및 영업행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불법 사항에 대해서는 일정 기간 자진 철거 및 원상 복구하도록 계도할 방침이다.

 이후 이행강제금, 변상금 부과 및 고발조치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통해 하천 내 무분별한 불법 영업으로 인한 흉물스러운 시설물과 자릿세 요구, 자연환경 훼손행위 등을 없애 불법행위 하나 없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가평 계곡을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

 군은 최근 경기도의 ‘하천 불법행위’ 엄중 대처에 맞춰 ‘단속’에 그치는 수준을 넘어 실제 ‘정비’를 완료하겠다는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자진 철거하지 않은 불법 시설물은 11월 말까지 행정대집행을 통해 강제 철거하고, 강제 집행에 소요된 예산은 행위자에게 징구할 예정"이라며 "반드시 기한 내 자진 철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7월 수사를 통해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유원지 등 도내 주요 16개 계곡에서 위법행위 74건을 적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