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 부천병원, 광대상악골절 ‘입안 점막 절개 수술법’ 안정성 입증
상태바
순천향대 부천병원, 광대상악골절 ‘입안 점막 절개 수술법’ 안정성 입증
  • 최두환 기자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은 성형외과 남승민 교수팀이 광대상악골절 환자를 입안 점막만 최소 절개해 흡수성 고정판으로 치료하는 수술법의 안정성을 입증했다고 10일 밝혔다.

qncjs.jpg
▲ 남승민 교수
병원 의료진에 따르면 광대상악골절의 기존 치료법은 입안과 눈 밑, 눈썹 부위를 절개하고 금속 고정판으로 뼈를 고정한다. 이 수술법은 얼굴에 흉터가 남고, 금속판에 의한 불편함뿐만 아니라 금속판 제거를 위한 2차 수술도 필요했다.

반면 입안 점막만을 최소 절개하고 최근에 개발된 흡수성 고정판을 이용해 뼈를 고정하는 수술법은 흉터는 남지 않지만, 그동안 수술 결과의 안정성이 입증되지 않아 널리 사용되지 못했다.

남승민 교수팀은 입안 점막을 최소 절개한 뒤 흡수성 고정판을 이용하여 광대상악골절을 치료하고, 이 수술법의 안정성을 3D 카메라 분석법을 통해 입증했다. 연구팀은 34명의 광대상악골절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전, 수술 후 1주, 1달, 3달째에 3D 카메라 Morphius를 이용해 광대의 높이를 각각 스캔하고 비교했다. 그 결과, 구강 내만 절개하고 흡수성 고정판을 이용한 수술법이 광대의 높이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저널(Journal of Otolaryngology-Head & Neck Surgery)’ 최신 호에 게재했다. 환자들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개선하여 광대상악골절 치료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한 연구로 평가받는다.

남승민 교수는 "광대상악골절에서 기존 수술법은 흉터가 남고 금속 고정판에 의한 불편함과 제거술을 필요로 하는 등의 문제점이 있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입안 점막 최소 절개와 흡수성 고정판을 이용하는 수술법의 안정성을 입증함으로써, 향후 광대상악골절 치료의 패러다임이 바뀌어 환자들의 불편은 줄고 만족도는 크게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