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미생물 DNA 분석 활용 하·폐수처리 효율 20% 높여
상태바
AI·미생물 DNA 분석 활용 하·폐수처리 효율 20% 높여
SK인천석유화학 특허출원
  • 박정환 기자
  • 승인 2019.09.1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 제공>
▲ SK인천석유화학 엔지니어들이 사내 폐수처리장 내 실험실에서 미생물 영상 이미지 분석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SK인천석유화학과 포스텍은 인공지능(AI)과 미생물 유전자(DNA) 분석을 활용해 기존 하·폐수 처리시설보다 효율을 20%가량 높인 하·폐수 처리 솔루션을 특허출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능형 하·폐수 처리 솔루션은 AI를 통해 하·폐수에 있는 다양한 미생물의 영상 이미지를 데이터베이스화하고,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미생물의 종류와 분포도를 파악한다. 미생물의 DNA를 추출·분석하면 하·폐수의 수질 변화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고, 처리가 어려운 오염물질 제거에 특화된 미생물을 대량 배양해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SK인천석유화학 관계자는 "의사가 환자의 증상에 맞는 처방전을 쓰듯 특정 오염물질 제거에 최적화된 미생물을 배양해 해당 오염물질이 증가하면 즉시 투입한다"며 "이를 통해 기존보다 하·폐수 처리시설의 효율을 20% 이상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솔루션은 하·폐수 처리시설 원격 관리 시스템을 통해 하·폐수의 수질 변화를 실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오염수 유입 등 이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빠르게 원인을 찾아 대응할 수 있다. 또 미생물 DNA 분석 데이터, 하·폐수 처리시설 운영 데이터 등 다양하게 축적된 데이터에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기술을 적용해 이상 상황을 조기 감지하고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능하다.

회사는 이 기술을 적용하면 기존 하·폐수 시설보다 처리 효율이 20% 이상 향상되고 에너지 비용(동력비 등)도 10∼15%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정환 기자 hi2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