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공단 공장서 화학물질에 작업자 화상
상태바
인천 남동공단 공장서 화학물질에 작업자 화상
  • 연합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공단 내 한 공장에서 화학 물질이 튀어 작업자 1명이 중상을 입었다.

 11일 인천 공단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 17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남동공단 내 화학공장에서 작업 중이던 A(38)씨의 상반신에 화학 물질인 수산화알루미늄이 튀었다.

 이 사고로 A씨가 얼굴과 팔 부위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수산화알루미늄은 상·하수처리제로 사용하는 폴리염화알루미늄의 원재료로 인체와 환경에 해로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공장 내 막힌 배관을 뚫기 위해 공기를 불어 넣는 과정에서 관이 터져 화학 물질이 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