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숙 , '모발 베어내며' 배수의진을 , 가파른 정국상황 초긴장
상태바
박인숙 , '모발 베어내며' 배수의진을 , 가파른 정국상황 초긴장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19.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숙 , '모발 베어내면서' 배수의진 , 가파른 정국상황 촉각

20190911_201335.jpg
▲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에서 삭발식을 거행했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에서 삭발식을 거행했다. 민족의 최고 명절 추석 한가위를 앞둔 시점에서 박인숙 의원의 결기는 가파른 정국 상항을 느끼게 했다. 

박인숙 의원은 삭발식을 거행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많은 의혹이 제기된 조국 후보자에 대해 “본인이 책임져야 할 명백한 위법 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는데,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면서 임명을 강행하는 아주 나쁜 선례를 남겼습니다."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언주 의원의 10일 삭발에 대해 "야당의원들은 이언주의원의 결기 반만 닮았으면 좋으련만 조국대전에 참패하고도 침묵하고 쇼에만 여념없는 그 모습은"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