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지역 환경단체와 어민들,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추진 중단 촉구하고 나서
상태바
파주지역 환경단체와 어민들,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추진 중단 촉구하고 나서
  • 조병국 기자
  • 승인 2019.09.16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지역 환경단체와 어민들이 민통선(민간인 통제구역) 개발의 신호탄인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15일 국토교통부와 파주시 등에 따르면 해당 고속도로는 남북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비하기 위한 문산∼개성 고속도로 중 남측 구간인 문산읍에서 장단면 도라산역까지 왕복 4차로로 조성될 예정이다.

 파주환경운동연합은 고속도로 건립을 반대한다는 입장으로, "이번 노선은 임진강변 전통마을인 낙하리 마을을 둘로 가르고, 평화대교(가칭) 건설로 임진강의 수생태계가 파괴된다"며 "비무장지대(DMZ)와 민통선을 생태적으로 완전히 고립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단반도는 문산지역 홍수 예방을 위한 저류지로, 장단반도를 개발할 때 문산지역 홍수 위험이 더 커진다는 것은 임진강 준설사업을 환경부가 ‘부동의’했던 중요한 이유 중 하나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이 고속도로는 문산 홍수예방터, 친환경 학교급식 쌀 생산지, 두루미 등 47종의 멸종위기종 서식지를 없애는 노선"이라며 "전 구간이 지뢰 지역으로 조사가 불가능한 지역을 이명박 정부가 ‘4대강 사업’을 밀어붙이듯 DMZ 일원 개발을 밀어붙이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파주시 어촌계 어민들도 이와 같은 입장이다.

 어민들은 "임진강 하구 중립구역 수역 인근에 짓겠다는 평화대교는 임진강에 사는 물고기와 어민들에게는 결코 평화로울 수 없는 다리"라며 "강에 교각 하나만 생겨도 유속이 느려져 퇴적량이 늘어나고 강폭이 좁아져 황복과 장어 치어가 올라오는 데 심각한 영향을 끼친다. 특히 장어 치어의 경우 더욱 예민해 공사와 차량 통행 시 진동이나 시멘트 독성에도 영향을 받아 접근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경구 파주어촌계장은 "최근 2∼3년간 황복과 장어 치어 등의 수확이 급격하게 줄고 있는데 임진강 수생태계 변화 원인을 조사하고 대책을 내놓기는커녕 다리를 먼저 건설하겠다는 것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0일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전략환경평가(초안) 반대 주민의견서를 파주시에 제출했다.

 한편, 국토부는 파주시 문산읍에서 장단면 도라산역까지 왕복 4차로 11.66㎞의 문산∼도라산 고속도로 건설계획을 세우고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