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19-20일 ‘DMZ,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 주제 DMZ포럼 개최
상태바
경기도,19-20일 ‘DMZ,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 주제 DMZ포럼 개최
  • 민부근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DMZ의 세계사적 상징성을 바탕으로 냉전시대를 넘어, 남북 및 아시아 공동체의 평화협력과 공공번영의 시대를 구현하기 위해 국·내외 지성과 국민들이 참여하는 지속적인 논의의 광장을 마련한다.

15일 도에 따르면 오는 19일부터 20일까지 양일간 고양시 킨텍스 제1전시장 3층 그랜드 볼룸에서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연구원 주관으로 2019 DMZ 포럼이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의 주제는 ‘DMZ,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으로’이며, 포럼의 시너지를 극대화 하기 위해 ‘DMZ 페스타’와 병행 추진될 예정이다.

기조연설은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한 판티킴푹(베트남, 인권운동가)과 글로리아 스타이넘(미국, Women Cross DMZ)이 나선다. 특별세션에 2019년 포럼 주요 의제에 대한 토론이 전체세션으로 진행되며, 평양 남북공동선언 1주년과 남북평화협력시대, 한반도 비핵화 전망 등을 주제로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조셉 윤(전 미국대북특별대표) 등이 참여 한다.

특히 기획세션은 6개 테마로 구분해 각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해 토론하는 11개 세션으로 이뤄진다.

기획세션의 6개 테마는 ▶평화 플랫폼 DMZ ▶평화를 위한 생태계 지속가능성, DMZ ▶남북 주민이 상생하는 접경지역개발 ▶DMZ 어드벤쳐 ▶한반도 평화와 국제협력의 시발점, DMZ ▶기억과 화해를 통한 평화-식민과 냉전의 종언으로서의 DMZ이다.

이 밖에 6개 테마별 좌장 등 7인이 참여 예정인 평화부지사가 주재 라운드 테이블이 마련돼 있다. 특히 폐회식을 통해 경기평화선언문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