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실태조사
상태바
인천 남동구, 고위험 위기가구 긴급실태조사
  • 홍봄 기자
  • 승인 2019.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남동구가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에 나섰다.

15일 구에 따르면 이번 실태조사는 최근 발생한 탈북민 모자 사망사건과 유사한 위험에 처한 가구를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오는 10월 31일까지 진행된다.

조사 대상은 기초연금·장애인연금·아동수당 수급자 중 소득인정액이 0원이면서 자동차가 없고 임차보증금만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구와 공공임대주택의 임차료를 3개월 이상 장기 체납한 가구로 총 3천309가구다.

고위험 위기가구로 확인된 가구는 각 동 사회복지담당공무원이 전화·현장 방문 상담을 통해 추가적으로 지원 가능한 서비스·민간자원 연계 필요성을 파악할 예정이다.

이번 조사기간에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기초생활수급보장제도 등 공적서비스와 남동형 기초생활수급사업을 지원한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공공·민간 복지자원도 활용해 지원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주변에 도움이 필요한 어려운 이웃이 없는지 관심을 가져주고, 어려움에 처한 이웃이 있다면 언제든지 알려달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