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설공단, 사할린동포복지회관에 후원금 전달
상태바
인천시설공단, 사할린동포복지회관에 후원금 전달
  • 박정환 기자
  • 승인 2019.09.16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설공단은 지난 11일 연수구에 소재한 인천사할린동포복지회관에 후원금 300만 원을 전달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달식에는 김영분 인천시설공단 이사장과 손정희 인천사할린동포복지회관장 등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후원금은 공단 전 임직원이 마음을 모아 마련한 것으로, 노후 침대 교체와 공기정화기 설치 등 기능 보강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인천사할린동포복지회관은 일제강점기 사할린으로 징용돼 해방 후에도 고향에 돌아오지 못하고 반백 년을 타국에서 살다 영주 귀국한 동포들이 입소해 생활하는 시설이다.

공단은 2018년부터 자매결연을 맺고 직원들의 전문기술을 활용해 시설 점검 및 보수, 조경 관리 등 재능기부 봉사활동을 펼쳐 왔다.

김영분 이사장은 "앞으로도 주위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 나눔을 실천하는 데 인천시설공단이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hi2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